2017년 11월 2일 목요일

참여사회_2017.11



어른들이 알고 있는 청소년은 
그들을 대표하는 보편적인 존재일까요? 
아니면 자극적인 미디어 세계가 규정한 청소년일까요? 
'요즘 애들은'이라고 말하기 전에 자신을 돌이켜 보세요. 
한번이라도 그들 이야기에 귀기울인 적 있는지.

소년이 온다


소년이 온다
'참여사회 11월호'
















2017년 9월 25일 월요일

참여사회_2017.10



세상에는 무서운 것이 참 많습니다. 
귀신, 호랑이, 강도, 테러리스트...
그러나 그보다 더 무서운 것은 내 몸에 쌓이는
합법적이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입니다.   

2017년 9월 1일 금요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로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라는 긴 이름을 지닌 조직 로고

참여사회_2017.09




대기업 갑질, 고객 갑질, 상사의 갑질…
갑질 사회를 졸업하고 조그만 가게를 시작합니다. 
그러나 계약서 서명 후 깨닫습니다. 
이제 소작농의 삶이 시작된다는 것을 말이죠.
아마 이번 삶은 무간지옥(無間地獄)인가 봅니다.

참여사회 9월호 알라딘 판매
















2017년 8월 31일 목요일

2017년 7월 5일 수요일

참여사회_2017.7-8




'노력하면 여러분도 정규직이 될 수 있습니다'
지난 20년, 자존감을 버리고 
때로는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며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마주친 현실 앞에서 
우리는 비로소 깨닫습니다.  
'연대해야만 모두 정규직이 될 수 있습니다'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참여사회_2017.6




누구를 사랑하는가는 서로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차별 받고 소외 당하는
아픔은 서로 다르지 않습니다.

참여사회 6월호 E-book보기



























2017년 4월 26일 수요일

참여사회_2017.5



자신의 삶이 부정당하는 것.  
500원을 위해 짤짤이 순례길을 떠나는 것.
군중 속에서 투명인간으로 산다는 것.  
그런 그들이 들고 있던 것은 단순한 태극기가 아닙니다.
마지막 남은 '존재의 이유'입니다.
























2017년 3월 30일 목요일

참여사회_2017.4



'모릅니다'
작년 10월부터 돈과 권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얘기가 아닐까요?
그런데 희한하게 그들을 제외한 평범한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참여사회 4월호 E-book보기



















2017년 3월 1일 수요일

참여사회_2017.3



누군가 혜성처럼 나타나 우리의 자존심을 세워주고 
더 잘 살게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시간이 지나 깨닫습니다. 
자유, 정의, 민주주의와 같은 기본이 없는 지도자 
아래에서는 자존심, 부유함 그 어느 것도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참여사회 3월호 E-book보기


















2017년 1월 4일 수요일

참여사회_2017.1-2


스스로 노력하면 성공한다고 합니다. 
정직하면 인정받는다고 합니다.
정의로우면 존경받는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평범한 이야기가 현실이 되기 위해
우리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